///
Search
Duplicate
💛

'MZ세대' 총학생회장들…왜 스타트업 창업에 뛰어들었나

'MZ세대' 총학생회장들…왜 스타트업 창업에 뛰어들었나 [긱스]

앳된 얼굴에 어색한 정장 차림, 단정하게 빗은 머리. 밝은 미소로 "학우님"을 외치다가도 학교 깃발을 짊어지고 서서 강한 어조로 시위에 나서기도 합니다.
대학생들에게 멀고도 익숙한 존재인 총학생회장은 과거 '투사(鬪士)' 이미지의 상징체로 시대와 함께 해왔습니다.
주로 군사정권 시절 활약을 펼치던 이들은 어느덧 주요 정당의 중진 자리를 차지해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정치를 하려면 학생회를 해라"는 말도 있었죠.
시간은 흐릅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총학생회장들은 진로가 다변화한 상태입니다.
특히나 능동적인 움직임이 강조되는 스타트업 생태계는 이들이 역량을 발휘하기에 적합하다는 평가입니다. 학교를 떠난 지 아직 10년이 되지 않은 이들, 총학생회장 출신 MZ세대 스타트업 대표들은 "학생회와 스타트업 운영이 비슷하게 맞아떨어진다"고 입을 모읍니다. 최근 대학가에서 학생회 출신 창업가들이 많아지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소개팅 주선만 3000명…"공부보다 이성이 남는다"
'Satisfy the desires of love(사랑의 욕망을 충족시킨다)'
안재원 큐피스트 대표의 왼팔에는 문신이 있습니다. 회사 비전을 직접 새긴 것입니다. 오른팔에는 지금까지 론칭한 서비스들 이름을 넣었습니다. 밝은색으로 염색한 머리, 편한 차림은 편견처럼 굳어진 총학생회장 출신 인물들 모습과 다소 괴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특유의 '에너지'만큼은 다르지 않습니다.
"학교 졸업하고 나면 공부가 남을까요, 만났던 여자친구나 남자친구가 기억에 남을까요?" 웃음을 머금고 되묻는 안 대표는 데이팅 앱으로 유명한 '글램' 운영사 큐피스트를 이끌고 있습니다. 글램은 그가 대학생 때부터 구상했던 창업 아이템입니다.
큐피스트 안재원 대표
안 대표는 건국대 제45대 총학생회장 출신입니다. 부산외고에서 미대 입시를 치렀을 만큼 '괴짜'로 분류됐던 그는
대학 생활 전반을 '낭만'을 좇는 데 썼습니다. 소속 단과대(예술문화대학)에서 3년간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대표를 하고, 총학생회가 되기 전까진 단과대 학생회장을 역임했습니다. 그는 "취업이 어렵고 대학생들이 전부 미래만 바라보고 살다 보니, 낭만에 대한 의지가 있어도 실천이 쉽지 않다"며 "과거를 돌아보면 결국 남는 것은 그 당시 만났던 이성과의 추억이고, 사람은 관계를 통해 배움을 얻게 된다"고 했습니다. 2013년부터 임기 1년을 보낸 그의 총학생회 선본 명은 '낭만 건대' 였습니다.
'캠퍼스커플(CC)'만 4번을 한 안 대표가 직접 지은 이름입니다. 임기 마지막까지 소개팅을 해 준 이들은 3000명에 달한다고 했습니다.
학생회 내부에 담당자까지 배치하며 학생들 '소개팅 사업'에 골몰한 결과입니다. 총학생회 임기 중 가장 인상 깊은 이벤트는 '500대 500' 미팅 사업 을 꼽았습니다. 축제 기간 100명 이상이 술을 마실 수 있는 장소를 빌려 회차를 나누고, 커플을 맺어준 것입니다. 기존에 없던 이색 사업에 학생들은 열광했습니다. 안 대표는 "우리 선본은 대학가에서 말하는 '비권(운동권이 아닌 선본)'이었다"며 "통상 총학생회의 성과는 뒤를 잇는 선본의 지지율로 파악할 수 있는데, 낭만 건대 다음을 이은 비권 선본이 90% 지지율을 획득해 자리를 넘겼다"고 했습니다.
안재원 큐피스트 대표가 개최한 캠퍼스 단위 체육대회. 통상 단과대학 단위로 이뤄지는 체육대회를 통합했다. 만화 '피구왕 통키'에 등장하는 '불꽃슛' 기술을 패러디한 장면. 큐피스트 제공
'커플 맺기'만 했던 것은 아닙니다. '건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 건국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끄는 등 정무적 활동에도 골몰했습니다. 당시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휘말린 김경희 전 건국대 이사장을 상대로 퇴진 운동을 벌인 것입니다. 보통은 단과대 규모에서 그치는 체육대회를 캠퍼스 단위로 확대하기도 하고, 학교 전체를 관통하는 중고거래 장터를 만드는 등 활동 반경을 넓히기도 했습니다. 건국대 온라인 커뮤니티인 'KUNG'도 낭만 건대의 작품입니다.
안재원 큐피스트 대표와 총학생회 집행부. 선본명은 낭만건대로, '500대 500' 미팅 사업 등 이색 이벤트를 벌였다. 안 대표는 "다음 선거때 선본 지지율은 90%를 넘겼다"고 했다. 큐피스트 제공.
안 대표는 일련의 활동들을 "가설과 실험 결과를 체득하는 과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는 "사업은 기본적으로 가설을 세우고, 내 예상이 맞아떨어지는지 실험을 통해 확인하는 일"이라며 "총학생회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호응을 끌어낼 수 있는 기획력과 '감'을 얻었다"고 했습니다. 인적 자산도 사업 기반이 됐습니다. 글램을 처음 론칭시킬 때 안 대표는 학생회 활동을 하며 알게 된 선후배 500명에게 직접 연락을 돌려 가입을 유도했습니다. 그는 "예쁘고 잘생긴 후배들이 있다면 빠짐없이 직접 전화를 돌렸다"며 "마케팅에 의존하는 것보다, 자체적인 영업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했다"고 했습니다. 현재 큐피스트는 매출액 100억원, 누적 투자금액 40억원을 넘기며 시장에 자리 잡은 상태입니다.
기사 전문은 하단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206202868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