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

강점 x MBTI 로 일하기

강점으로 일하기, MBTI 활용하기

큐피스트는 서로의 강점과 성향을 알고, 이해하며 일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어요.
이에 모든 구성원들이 ‘MBTI Form Q (성격유형)’와 ‘CliftonStrenghts(강점 조사)’ 검사를 진행해요.
모든 검사 결과는 평가나 검증을 위한것이 아니라 각 구성원의 성향을 폭넓게 이해해 좀 더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하기 위함이며, 이는 결과적으로 팀과 개인 업무의 효율을 높이게됩니다.
오피스 광장에 모여 강점 세미나를 진행 중인 큐피스트의 구성원들
공동의 목표를 향해 가는 과정에서 ‘나’를 알고, ‘동료’를 이해할 수 있다면 커뮤니케이션의 오류를 줄일 수 있고 업무를 좀 더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되어요.
그래서 각 구성원의 강점 결과지와 MBTI 보고서를 언제든 열어볼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답니다. 본인이 속한 팀원들의 상세 보고서를 보며 서로의 성향을 이해하고, 강점을 통해 피드백해 줄 수 있는 건강한 문화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에요.
각 자리마다 놓인 구성원 네임택에 기재된 MBTI&강점 리스트

MBTI는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요?

큐피스트는 MBTI를 활용해 상대방을 이해하고, 이를 통해 유연한 커뮤니케이션과 효과적인 팀워크 구축을 기대하고 있어요.
그래서 세분화된 하위 척도를 제공해, 같은 성향이라도 개인차를 알 수 있는 ‘Form Q’ MBTI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결과 유형은 크게 아래 4가지로 분류됩니다.
1) 자신의 심리적 에너지를 주로 어느 방향으로 쓰는가에 따라 외향(Extraversion)과 내향(Introversion)
2) 사람이나 사물을 인식할 때 어떤 방식으로 인식하는가에 따라 감각(Sensing)과 직관(iNtuition
3) 판단을 내릴 때 무엇을 근거로 판단하느냐에 따라 사고(Thinking)과 감정(Feeling)
4) 어떠한 생활양식을 더 좋아하느냐에 따라 판단(Judging)과 인식(Perceiving) 으로 구분하고 있답니다.
저, Annie는 각 항목 별 점수가 꽤나 높은 ENTP 유형이에요.
하지만 ENTP라고 다 같은 ENTP 일까요? 지금부터 하위 항목들을 자세히 뜯어볼게요~
1) 외향 VS 내향
“E” 성향 대부분의 점수가 높은 확신의 외향인이지만 하위 척도 중 ‘다양한 관계’와 ‘밀접한 관계’의 점수가 동일하게 나왔어요. 이럴 경우 상황에 따라 외향적으로 보일수도, 다소 낯을 가리는 것 처럼 보일수도 있는데, 실제로도 저는 처음 만나는 사람과 어느 정도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소수의 사람과 조용히 있고 싶어하는 양가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답니다.
2) 감각 VS 직관
그렇다면 “N” 의 하위 척도는 어떨까요?
S 성향에 단 항목의 점수도 나타나지 않고 독창성과 창의성 항목의 점수가 꽉 차있네요. 저는 PR 매니저이자 콘텐츠 마케터다보니 이러면 어떨까, 저러면 어떨까 매번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곤 하는데요, 제 높은 직관을 업무에 잘 활용한 사례라고 볼 수 있겠네요

나의 강점을 발견해 볼 수 있는 CliftonStrenghts

‘CliftonStrenghts’ 라는 강점 조사의 창시자인 클리프턴 박사는 1,000만 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고 그 결과 인간의 재능을 4가지 영역으로 분류하고 각 영역 별 하위 테마 34가지로 구분했어요.
그럼 PR 매니저이자 컨텐츠 마케터인 저 Annie의 상위 강점 5가지를 알아볼게요.
발상 : 혁신적인 사고와 아이디어가 가득해 새로운 제안과 길을 찾음
공감 : 타인의 인생이나 상황에 이입함으로서 그들의 감정을 이해할 수 있음
커뮤니케이션 : 대화와 발표 등 자신의 생각을 말로 표현하는것에 능함
최상화 : 개인이나 단체의 효율성을 이끌어내기 위해 그들의 강점에 초점을 맞춤
긍정 : 긍정적인 열정으로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하려는 일에 열의를 갖게 만듬
컨텐츠 마케터로서는 발상과 공감을, PR 매니저로서는 커뮤니케이션을, 팀 내 시니어로서는 최상화와 긍정을 강점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겠네요!
그렇다면 큐피스트에서 저와 상위 5가지 강점이 저와 모두 같은 분이 있을까요? 없습니다!
상위 5가지 강점이 같을 확률은 275,000분의 1이며 순위까지 같은 확률은 무려 33,000,000분의 1이거든요.
그만큼 모든 구성원은 각기 다른 자신만의 특별한 강점을 갖고 있으며, 서로의 강점을 알고 그걸 잘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서 최고의 팀워크를 낼 수 있는 문화를 이어나가면 되는거에요
by. Annie